> 공지 및 게시판 > 학회소식

학회소식

 
제목 2019년 춘계학술대회 개최
이름 학회사무국     ( 날짜 : 2019-01-17 오후 1:37:34 / 조회 : 650 )

대한치과이식임플란트학회, 내달 24일 ‘2019 춘계학술대회’ 개최

 

총 4개 세션…임플란트 대가 10명 출동

 

 

대한치과이식임플란트학회(회장 김영균, 이하 이식학회)는 내달 24일 고려대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2019년 춘계학술대회(준비위원장 박관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Saving Ailing Implants: 실패하고 있는 것 같은 임플란트, 정말 다 실패할까?’를 대주제로 진행된다.

 

박관수 준비위원장은 “‘시작하는’ 임플란트가 아닌 ‘시작해놓은’ 임플란트 중에 문제가 발생할 것 같은 임플란트의 대처법을 알아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 4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되며, 임플란트 분야에 정통한 10명의 연자들이 강연에 나선다.

 

박 준비위원장은 “국내 임플란트 분야 대가들의 강연과 현재 미국 텍사스에서 개원 중인 이재범 원장이 특별연자로 나선다”면서 “임플란트 부작용에 대한 레이저 치료 등 다양한 지견을 지닌 연자”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임플란트와 관련한 의료분쟁 강연도 진행된다. 이 강연은 치과의사라면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윤리과목 1점을 인정받을 수 있는 세션으로 많은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플란트 학술 강연 외에도 포스터 발표와 학술대회 시작 전 1시간가량 진행되는 Pre-Congress Oral Presentation도 마련돼 있다. 지난 추계학술대회에서 첫 선을 보인 구연발표는 재야에 숨은 임상 고수들만이 알고 있는 임상 지식과 술식을 공유하는 자리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 중 하나.

 

마지막 세션 시작에 앞서 학회 창립 발기인 14인 중 1인이며, 망백을 넘긴 현재에도 현역으로 개원의 활동을 하고 있는 유양석 초대회장에게 공로상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는다. 김태인 차기회장은 “1976년 학회 창립부터 지금까지 현역에서 활동하면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분이기에 이번 학술대회를 빌려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며 업적을 기리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는 이식학회가 2년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아는 만큼 피해가는 임플란트 소송: 대표 판결 요약집’을 선보인다. 김용호 부회장은 “지금까지 의료분쟁에 관련한 백서는 많았지만, 판결문의 주문내용까지 실은 건 처음”이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아울러 국문으로 제작되던 오프라인 학회지를 폐지하고 올해부터 영문학회지를 온라인으로 만나볼 수 있다. 송영무 총무이사는 “39년간의 논문 원본을 무료로 열람할 수 있고, SCI 등재를 목표로 노력할 예정”이라며 “이번 춘계학술대회부터 모바일용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참석을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발췌   덴탈아리랑>

 

 
답변하기   목록보기
kaidimplant.or.kr